LG유플러스(대표 권영수 부회장)와 네이버(대표 한성숙)와 손잡고 ‘AI(인공지능)동맹’을 맺고 스마트 홈 서비스를 내놨다. 2017년 12월 18일 서울 LG유플러스 용산 사옥에서 두 회사 대표와 주요 경영진이 참석한 가운데 기자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두 회사는 LG유플러스의 스마트홈ㆍIPTV와 네이버의 인공지능 플랫폼 ‘클로바’를 결합한 ‘U+우리집AI’ 서비스를 소개했다. ‘U+우리집AI’는 소비자들이 ‘클로바’ 기반의 인공지능 스피커 ‘프렌즈 플러스(+)’를 통해 음성 명령으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예를 들면, “파리가 배경인 영화 보여줘!” “비트코인이 뭐야?” “홈쇼핑에서 항상 쓰는 세제 주문해줘” 등 말 한 마디로 다양한 서비스가 가능하다. 스마트 홈 역시 “지금 우리 나가” “우리 들어왔어” 등의 음성 명령만으로 집안 가전을 한꺼번에 제어할 수 있다.

LG U +(Vice President Representative Kwon Young-soo) and Naver (CEO Sung-Sook Hwang) cooperated with ‘AI (AI) Alliance’ to launch smart home service. On December 18, 2017, a press conference was held at the LG Yuplus Yongsan building in Seoul, attended by representatives of both companies and key management personnel. The two companies introduced ‘U + Home AI’ service that combines LG U + ‘s smart home and IPTV with Naver’ s artificial intelligence platform ‘Clover’. ‘U + our AI’ is a service that consumers can conveniently use voice commands through ‘Clover’ based artificial intelligence speaker ‘Friends Plus’. For example, “Show me a movie with Paris background!” “What is a bit coin?” “Give me a tax always used in home shopping.” The smart home can also control home appliances at once by voice commands such as “We are out now” and “We are i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