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종면 500m 산자락의 음악힐링센터의 향기

2
92

Written by Lee Ji Yeon | Photo&Video by Junam Kim

삶의 피로에, 무게에 지친 사람들을 반기는 음악의 전당이 양평 서종면 명달리 500m 고지 산마을 성산제에 있다. 강원도 같은 경기도 명달리 숲 속에 마치 비밀의 정원처럼 몸을 숙이고 있는 있는 클래식음악 감상실 ‘카르페 더 뮤직(Carpe the Music)’이 정식 이름이다.
명달리 최고봉인 800m의 두 산이 만나 이루는 양평의 가장 깊은 계곡을 무대로 하는 산마을 성산제는 스위스를 연상케 하는 마을이다. 500m 자락에서부터 산 정상에 이르기까지 크고 작은 주택들이 자연을 벗하며 살고 싶은 사람들에게 안식처를 내주고 있다.

The Music Hall, which welcomes people who are tired of their lives and is tired of their life weight, is located in the 500m-long Myungdal village of Seojong-myeon, Yangjung-myeon. It is the official name of the classical music listening room ‘Carpe the Music’ Cafe which is leaning like a secret garden in the woods of Gyeonggi province like Gangwon – do.
The mountain village Sungsanjae, which is located in the deepest valley of Yangpyeong, where the two mountains of 800m, which is the highest peak, is located, is a town reminiscent of Switzerland in the picture. From the 500-meter hill to the 800-meter mountain top, small and large houses are sheltering people who want to live off their natural habitats.

음악을 벗 삼아 살기 위해 박상호 감독이 만들고 운영하는 산마을의 카르페 더 뮤직

산 공기 벗하는 음악 전당 ‘카르페 더 뮤직’
카르페 더 뮤직(Carpe the Music)의 두 주인 박상호와 이삼란도 자연 속 마을 성산제가 좋아 90년대 즈음 이곳에 첫 나들이를 한 후 이제는 산마을 사람이 되었다. 카르페 더 뮤직의 감독 박상호는 대학에서 불문학을 전공한 문학도다. 그는 대학 졸업 후 광고회사에서 CF 감독으로 일하며 음악과 함께 하는 삶을 살았다. 지난 2005년 프리랜서 감독으로 일하면서부터 은퇴 후에도 음악이 있는 삶을 살기 위해 10년 가까이 꿈을 키워오다 2011년 카르페 더 뮤직의 터를 팠다.

지난 2012년 5월 1일 오픈한 카르페 더 뮤직은 박상호 감독에게 어떤 공간일까?
“사실 카르페는 평생 제가 좋아하는 음악을 집중해서 감상할 수 있는 공간을 갖고 싶은 소망을 이룬 곳입니다. 그러나 좋은 것을 나 혼자 사용하기 보다는 저처럼 음악을 향유하고 싶은 분들과 나누기 위해 카르페 더 뮤직이란 상호를 붙여서 이곳을 찾는 사람들에게 개방했습니다.”
그의 말처럼 지난 30년을 동반자로 살아온 그의 아내 이삼란도 카르페의 일부가 된 카페를 운영하며 음악과 자연이 있는 삶을 살고 있다. ‘음악을 붙잡아라’는 의미를 지닌 카르페 더 뮤직에서 박상호 감독은 속도의 시대인 21세기 초반에도 산마을에서 자신의 평생 소원인 음악을 잡고 살고 있다.

카르페는 성산제 800평 마당 입구에 자리한 2층 건물의 1층 클래식전용 음악감상실이다. 30평 규모의 실내에는 네 대의 엠프와 스피커가 50명 가량의 객석과 마주하고 앞 자리를 지킨다. 그가 내놓은 스피커와 앰프는 보통 사람들이 가지고 있지 않은 것들이다. 스피커만 해도 전문가 사양인 탄노이(Tannoy), 웨스트민스터 로얄 SE(Westminster Royal SE), 윌슨 오디오 맥스(wilson Audio MAX1), 르드 듀오 그로소(Avantgarde Duo Grosso) 등이다. 앰프도 파워, 포노, 프리 등 다양한 종류를 갖추고 있다. 이외에도 반 오디오(Bann Audio) 사의 컴퓨터 파일소스와 에소테릭 D-03(Esoteric D-03)과 엑시무스(EXIMUS) 사의 디지털 신호 아날로그 변환장치를 갖추고 있다.
평일 박상호 감독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카르페 더 뮤직 감상실 문을 열고, 직접 선곡을 하기도 하고, 때로는 손님들의 신청곡을 들려주기도 한다.

‘Carpe the Music’ that can enjoy music with mountain air
Mr. Park Sang-ho and other masters of Carpe the Music, were in the village of Sungsan in nature, and after having made their first outing in the 90s, they became mountain villagers. Park Sang-ho, the director of Carpe the Music, is also a literary major who studied French literature at university. After graduating from college, he worked as CF director at an advertising company and lived with music. In 2005, he worked as a freelance director and even after his retirement he drew up Carpe the Music in 2011 to fulfill his desire to grow his dream for nearly ten years to live a life of music.

What kind of space does Carpe the Music open on May 1, 2012?
“In fact, Carpe is a place where I have a desire to have a space where I can enjoy my favorite music for the rest of my life. But to share with people who would like to enjoy music like me, rather than using the good ones myself, Carpe the Music has been opened up to people who are looking for a place with this name. ”
Like his saying, his wife Lee Sang-Lan, who has lived as a companion for the last 30 years, also lives a life of music and nature, running a cafe that is part of the Carpe. In Carpe the Music, which means ‘catch the music,’ Mr. Park Sang-ho lives in the village of the mountain in the early 21st century, which is the age of speed.

Carpe is a classical private music room on the first floor of a two-story building located at the entrance of the 800-pyung garden. In the room of 30 pyung, four amps and speakers face 50 seats and keep the front seat. His speakers and amplifiers are what people do not have. Speakers include Tannoy (Westminster Royal SE), Wilson Audio MAX1, and Avantgarde Duo Grosso, which are professional specs. Amps also include power, phono, It has various kinds. In addition, Bann Audio’s computer file source, Esoteric D-03 (Esoteric D-03) and EXIMUS (digital signal analog conversion device is equipped with.
On weekdays, director Park Sang-ho opens the Carpe the Music Room from 10 am to 6 pm and sometimes plays his own songs and sometimes plays the guests’ songs.

평생친구가 된 음악과 함께 살며
2017년 가을이 무르익어 가는 11월 초 카르페 더 뮤직 앞 마당에서 박상호 감독은 통방산 자락을 바라보며 자신의 인생에서 음악을 빼놓을 수 없는 이유를 말했다.
“제가 5살 무렵일 때 아버님께서 시골 마음에서 음악다방을 하셨어요. 음악에 대해서도 잘 모를 때지만 라디오에서 흘러나오는 음에 취해 리듬감을 가지고 음악이 얼마나 가슴 뭉클한 감동을 주는 것인지 알게 되었던 것 같습니다. 당시 우리 마을에도 스피커를 달고 일정 돈을 내면 라디오 방송을 해주었는데, 우리 집에도 스피커 라디오가 있어 가요에서부터 클래식, 팝까지 다양한 음악을 들을 수 있었어요. 지금 생각하니 마치 꿈 같은 시절이었어요.”

Living with music, and be a friends with after my life.
Mr. Park Sang – ho is looking at the foot of Tungbasan in the carpet theater in early November, when the fall of 2017 is ripe, and he said why he can not miss his music in his life.
“When I was about five years old, my father had a music cafe in the heart of the country. I do not know much about music, but I think I got a sense of rhythm and music that gives me heartbreaking impression when I get drunk from the radio. At the time, I put a speaker and paid a certain amount of money for radio broadcasting, but there was a speaker radio in my house. I was able to listen to various kinds of music, from classic to pop. Now I think it was like a dream. “

전문가용 스피커와 앰프로 들려주는 클래식 음악의 전당 카르페 더 뮤직의 내부

음악을 통해 만난 자연의 친구들과 매달 모임 갖는 유유자적하는 삶
세상에 무수히 좋은 음악이 있지만 베토벤 교향곡 9번을 가장 좋아하는 박상호 감독은 평소 어떤 음악을 성산제 카르페 더 뮤직에서 즐겨 들을까?
“제 경우는 낭만주의 계열인 슈베르트, 브람스, 슈만 등의 음악을 들으면 번잡한 고뇌가 없어지고 마음이 가벼워집니다. 바하의 음악을 들으면 무겁고 복잡한 일들이 정리되기도 합니다.”
그의 말처럼 음악을 듣고 뇌와 마음으로 감동을 받으면 우리 인체는 엄청한 엔돌핀을 발산한다. 행복 호르몬의 발산 때문에 머리와 마음의 피로가 회복되고 행복해지는 것이다.

성산제 마을에 들어와 산지 어느 덧 5년이 되어가는 부부는 앙평 마을에서 일상을 사는 이웃들과 매달 음악감상과 저녁 마실 모임을 갖고 있다. 화가, 작가, 베이커, 감독 등 다양한 직업의 사람들이 모여 산과 자연을 벗하며 살아온 이야기와 자신의 삶에 대해 논하며 인생을 배우고 느끼는 삶을 살고 있다.

Living with the friends of nature who met through music and having a monthly meeting
There are a lot of good music in the world, but Mr. Park Sang-ho, who likes Beethoven’s 9th symphony, what kind of music does he usually enjoy in Seongsanjae Carpe the Music?
“In my case, listen to the romantic music of Schubert, Brahms, Schumann, etc., the troublesome agony will disappear and my mind will be lightened. Listening to Bach’s music can sort out heavy and complex things. ”
As he said, listening to music and being touched by the brain and mind, our bodies radiate enormous endorphins. The release of the happy hormone will restore head and mind fatigue and make you happy.

The couple who have entered the village of Seojong-myeon and have been living for 5 years now have a meeting with their neighbors who come to Yangpyeong village every month to enjoy music and drink dinner. People who have diverse occupations such as painters, writers, bakers, and directors come together to live a life where they learn about life and talk about their own lives and story that they have lived with naked mountains and nature.

2 COMMENT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