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의전화┃02-566-2897|info@whiznomics.com

자연&나눔

///‘중소상공인·예술인이 스스로 일어설 수 있는 세상 꿈꾸며’ 품마을 김용만 대표

‘중소상공인·예술인이 스스로 일어설 수 있는 세상 꿈꾸며’ 품마을 김용만 대표

Sharing Village is type of a network sharing information and experience so that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men and cultural artists can become independent. There are about 10,000 small and medium-sized merchants and culture artists gathered in the Sharing village, where there are no fixed fees, regulations, venues, and places. Regionally, it encompasses the metropolitan area and about 20 cities, counties, and districts nationwide. WHIZNOMICS tells the story of Kim Yong-man, the charm and leader of the village, which is difficult to find even if there are entrances to the village.
EditorㆍPhoto Jo Jun-Woo

품마을 본부에서 김용만 대표

Q1. 품마을의 시작은 무엇인가?
“2006년 경 품마을의 전신인 ‘미래촌’에서 강의 의뢰를 받았어요. 제가 하는 건축일이 소상공인들에게 도움이 될 것 같다는 이유에서였죠. 맘고생 않고 즐겁게 건축하는 ‘행복집짓기’에 대해 강의했습니다. 반응이 좋았고, 그 이후로 저보다 먼저 소상공인들을 돕고 있던 선배들과 의기투합해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했습니다. 그게 품마을의 출발입니다.”

Q1. What is the beginning of the village?
“In 2006, I received a lecture request from the ‘Future Village’, the forerunner of Kyunghee Village. It was because my construction work would be beneficial to small business owners. I lectured about ‘Happy House Building’ which is happy building without the conflict of mind. I had a good response, and since then I have run a training program with my seniors who were helping small businesses before me. That’s the departure of the town of Pum. “

Q2. 품마을의 현황과 구체적인 활동은 무엇인가?
“소상공인과 예술인들 중에는 양질의 제품과 콘텐츠를 생산하지만 마케팅이 취약해 사업에 실패하거나 발전이 멈추는 경우가 많습니다.”
재능이 뛰어나고 가능성이 커도 판매가 안 되면 누구나 좌절하게 된다는 게 김 대표의 생각이다.
“그렇다고 해서 무작정 돕기만 하면 생존력이 떨어지게 됩니다. 이들의 성장을 위해 만들어진 것이 품마을입니다. 소상공인과 예술가들이 타인의 손을 빌리지 않고 스스로 일어설 수 있도록 필요한 정보와 경험을 공유하는 가상의 마을을 만든 것이죠. 시스템을 조금씩 다듬어 가면서 사람들을 모았고, 넒은 마음으로 만물을 아우르는 단어인 ‘품’자를 써서 2014년에 ‘품마을’로 명칭을 확정했습니다.”

품마을의 원조 격인 미래촌은 ‘1인 교장(敎長) 학교’였다. 소상공인과 예술인이 자신의 지식과 재능을 다른 이들에게 무상으로 알려주는 방식이었다. 이랬던 ‘1인 교장 학교’가 품마을로 이름을 바꾸면서 품마을학교로 진화했다. 학교 설립을 위한 조건이 없고, 가르치는 사람의 의지만 있다면 어디든 학교가 되고 수업이 진행되는 곳이 품마을학교다.

품마을학교의 수업은 도제 방식이 될 수도 있고, 전문 특강이 될 수도 있다. 형식도 자유롭다. 사무실, 카페, 자연 공간 등 어느 곳이든 지식과 정보의 소통이 가능하다. 이렇게 생긴 학교가 한때 60여 개에 달했고, 현재도 20여 개가 정기적으로 운영된다.

Q2. What are the current status and specific activities of the village?
“Small businesses and artists produce quality products and content, but they often fail because of poor marketing, or the development pauses.” Mr. Kim’s idea is that talent is great and even if it is not possible to sold ones product, everyone will be frustrated. “But if you help them without any purpose, they will not survive. It is a town that is made for the growth of these. I created a virtual village where small businesses and artists share necessary information and experiences so that they can stand on their own without renting the hands of others. We have been collecting people by refining the system a little bit and using the word ‘PUM’, which is a word that covers all things with a open heart, we decided to name it ‘PUM’ in 2014.
The future village, which is the origin of the village, was a ‘principal school’. It was a way for small business owners and artists to show their knowledge and talents to others free of charge. The ‘one-man principal school’, which was formerly called, evolved into a school in Pum Village, changing its name to Pum Village. There is no condition for establishing a school, and if there is a will of the person who teaches it, it is a school where it becomes a school and a class proceeds.
The lessons of Sharing Village School can be either apprenticeship or special lectures. The format is also free. It is possible to communicate knowledge and information at any place, such as offices, cafes, and natural spaces. There have been about 60 such schools, and now more than 20 are regularly operated.

품마을 학교장들의 모임

Q3. 김 대표의 역할은 무엇인가?
“각 품마을학교를 잇는 ‘플랫폼’이라고 보면 됩니다. 20여 개 품마을 학교와 1만여 명의 품마을 회원에게 막힘없는 정보가 제공되도록 하는 게 제 일이죠. 각 품마을학교의 소식을 전하고, 도움을 필요로 하는 회원과 도움을 줄 수 있는 회원을 연결해 주는 것 역시 제 업무입니다. 언제 어디에서 어떤 수업이 진행되는지 인터넷 카페와 SNS 등을 통해 정보를 공유합니다. 물론 ‘행복집짓기’처럼 제가 직접 운영하는 품마을학교도 있고요. ‘품마을학교’의 유지와 활성화를 위한 가교역할을 하는데 충실하고자 합니다.”

Q3. What is Kim ‘s role?
“You can see it as a ‘platform’ connecting each village school. It is my job to make sure that information is provided to more than 20 village schools and more than 10,000 members of the village. It is also my job to communicate the news of each village school and to connect members who need help and members who can give help. We share information through Internet cafes and mobile social networks such as when and where classes take place. Of course, there is a school in PUM Village that I directly run like ‘Happy House Building’. I want to be a bridge for the maintenance and revitalization of the Sharing Village School. “

통권10호의 품마을 신문

Q4. 취지는 좋지만, 지역단위로 학교를 운영하면 활성화에는 한계가 있을 것 같은데요?
김 대표는 이런 질문이 나올 줄 알았다는 듯 사무실 한쪽에 정리돼 있던 신문 하나를 들고 왔다. ‘품마을신문’이다. 품마을에 참여한 각 품마을학교, 소상공인, 예술가들의 활동과 소식을 한 데 모아 전국에 소개하는 격월간지이다. 2014년 창간 후 현재 10호까지 발간됐다. 발매부수도 5,000부에 달해 중견 잡지에 버금가는 수준이다.

Q4. It is good, but I think there is a limit to activation if you operate a school by region.
Kim came up with a newspaper ‘Sharing village newspaper’ that was on the other side of the office when he had been asked this question. It is a bimonthly magazine that brings together activities and news of schools, small businesses, After the launch in 2014, the 10th edition was published. The number of copies sold reaches 5,000 copies, which is comparable to that of medium-sized magazines.

Q5. 앞으로 계획은 무엇인가?
품마을은 현재 소상공인과 예술인들이 만든 제품과 콘텐츠를 판매할 수 있는 ‘품앗이 숍’을 준비 중이다. 일종의 오픈마켓이다. 제품디자인을 도울 ‘스튜디오 품’은 이미 문을 연 상태다.
“품앗이 숍은 내년 오픈을 위해 막바지 정비에 들어갔고, 스튜디오 품은 수준을 최대한 끌어올리기 위해 공을 들이고 있습니다. 이를 두고 대량 생산체제로 가는 것 아니냐는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는 사람들도 있지만 그건 아닙니다. 정성스럽게 만든 생산품이 정당한 평가를 받을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려는 것뿐입니다. ‘품’의 정신을 좀 더 확대하기 위해 ‘이민자지원센터’라는 사단법인을 만들어 우리나라로 결혼 이주해 온 이민자들을 도우려는 계획도 차곡차곡 실천으로 옮기고 있습니다.

Q5. There is more work to do in the future. The village is currently preparing a ‘Pumasi shop’ to sell products and contents made by small businesses and artists. It is a kind of open market. ‘Studio PUM’ to help with product design are already open.
“The Pumasi shop went into maintenance last year to open the studio in 2018, and the studios are putting the ball up to maximize the level. Some people are suspicious that they are going to mass production system, but it is not. We are just trying to build a system that allows well-made products to be treated fairly. In order to further expand the spirit of ‘welfare,’ we are also moving into a new initiative to help immigrants who have married to Korea by creating a foundation called the Immigrant Support Center.

By | 2018-01-15T14:48:19+00:00 1월 15th, 2018|Categories: 굿 네이버, 자연&나눔|1 Comment

About the Author:

One Comment

  1. 김영일 2018년 1월 27일 at 5:22 오후 - Reply

    품마을 운동이 전국적으로 확산되어 서민들의 친구가 되기를 기대해요!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