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가 창립 100주년이 되는 2068년까지 연결 매출 500조를 달성하겠다는 야심찬 계획을 발표했다.
포스코는 지난 1일 창립 50주년을 맞아 포항 포스텍 체육관에서 개최한 ‘미래비전 선포식’에서 이와 같은 목표를 발표하며, 주력 사업인 철강 외에 인프라, 신성장 분야 등 비철강 분야를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가져가겠다는 전략을 제시했다.
주력 사업인 철강사업은 글로벌 프리미엄 시장 지위를 견고히 하고, 트레이딩ㆍ건설ㆍ에너지ㆍICT를 융합해 인프라 사업으로 육성하며, 에너지 저장소재ㆍ경량 소재 등을 신성장 분야로 집중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포스코는 100년 기업 실현을 위한 4대 전략을 통해 현재 그룹 이익의 80% 가량이 철강과 관련 분야에서 나오는 수익구조를 철강, 인프라, 신성장 등 3대 핵심 사업군에서 4:4:2 비율로 고르게 수익을 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POSCO announced an ambitious plan to achieve KRW 500 trillion in revenues by 2068, its 100th anniversary.
POSCO announced this goal at the “Future Vision Declaration Ceremony” held at Pohang Postech Gymnasium on the 1st anniversary of its foundation on July 1, and announced that it will take the non-steel fields such as infrastructure and new growth fields as new growth engines Strategy.
The steel business, which is the flagship business, plans to strengthen its global premium market position, foster trading, construction, energy and ICT into infrastructure businesses, and foster energy storage materials and lightweight materials into new growth fields.
POSCO’s four strategies for realizing a 100-year-old enterprise will enable 80% of the Group’s profits to generate profits from steel and related sectors in a balanced ratio of 4: 4: 2 in three core business areas: steel, infrastructure and new growth To be able to pay.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