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쏘시스템코리아와 포스코건설은 스마트 팩토리 구현 기술을 개발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플랜트 건설사업 단계에서부터 준공 후 효과적인 유지보수 관리까지 연결되는 통합적 스마트팩토리 구현을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는 새로운 비즈니스를 제시한다는 계획이다.
다쏘시스템과 포스코 건설은 스마트팩토리 구현을 통해 ▲시공 통합 시스템 구축 ▲공정 최적화 및 안전강화를 위한 디지털 시뮬레이션 구현 ▲디지털 데이터 납품 및 포스코건설의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발굴 등을 수행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플랜트 사업에서 건설과 유지보수 사이 사업 연결성을 확보하여 보다 효과적인 플랜트 건설을 진행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Dassault Systèmes Korea and POSCO E & C concluded a business agreement to develop smart factory implementation technology.
Through the agreement, the two companies plan to introduce a new business for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era through the implementation of an integrated smart factory from the plant construction stage to the effective maintenance management.
Dassault Systèmes and POSCO E & C will implement a smart factory, build a construction integration system, implement digital simulation to optimize processes and enhance safety, deliver digital data, and discover new business models for POSCO E & C.
It is expected that the plant business will secure the business connection between construction and maintenance and provide a foundation for more efficient plant constructio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