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이 미래성장 기반 구축을 위해 앞으로 3년간 총 180조원을 신규 투자하기로 했다. 이는 우리나라 한해 예산(2018년 기준 428조8000억원)의 42%에 달하는 금액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만난지 이틀 만에 단일 그룹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의 투자·고용 계획을 발표한 것이다.
특히 이번 투자는 삼성의 발전은 물론 국내 산업 생태계 전반의 동반 성장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일자리 창출, 스타트업 생태계 강화, 중소기업 지원 등 국내 경제 활성화 대책이 총망라됐기 때문이다.
이 같은 규모는 단일 그룹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로 신규 투자액 가운데 약 72%에 해당하는 130조원을 국내에 투입, 70만명에 달하는 고용 유발 효과를 거둘 것이라는 게 삼성의 설명이다.

Samsung plans to invest a total of 180 trillion won over the next three years to build a foundation for future growth. This is 42% of the national budget (428.8 trillion won as of 2018).
Lee Jae-yong, vice chairman of Samsung Electronics, announced the biggest investment and employment plan ever in a single group in two days after he met with Kim Dong-yeon, vice finance minister of economy and finance.
In particular, this investment is expected to contribute greatly to the growth of Samsung as well as the overall growth of the domestic industry ecosystem. This is because the measures to revitalize the domestic economy, including job creation, strengthening the start-up ecosystem, and supporting SMEs,
This is the largest scale in a single group, Samsung said. Samsung will invest about 130 billion won, or 72 percent of its new investment, in Korea, which will generate 700,000 job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