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에너지기업 삼천리가 24일, 경기도 화성시청에서 서철모 화성시장과 안민호 삼천리 운영본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에너지 취약지역 도시가스 보급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그 동안 세대수가 적거나 거리가 멀어 도시가스 시설을 설치하는 비용에 비해 경제성이 낮아 도시가스를 공급받지 못했던 에너지 취약지역을 중심으로 추진된다. 도시가스 배관을 비롯한 공급시설 설치비용을 화성시가 보조하는 상호 투자 분담을 활용함으로써 지역 간 에너지 복지 불균형 해소에 기여할 예정이다. 더불어 각종 도시 인프라 구축에 필수 기반 시설인 도시가스 공급시설이 확대됨에 따라 지역 간 균형 발전에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삼천리와 화성시는 이번 업무협약을 바탕으로 2019년부터 도시가스 공급 취약지역에 대해 단계별 투자를 진행한다.

Samchully, a comprehensive energy company, concluded a business agreement to expand the supply of city gas for energy-vulnerable areas, attended by Seocho-moo Hwasung Market and Ahn Min-ho, Samchully Operations Director at Hwaseong City Hall.
The agreement is centered on energy – insecure areas where the number of households is small or the distance is too long to provide city gas because of low economic efficiency compared to the cost of installing city gas facilities. It will contribute to solving the regional energy welfare imbalance by utilizing the mutual investment sharing that Hwaseong City supports to install the supply facilities including the city gas pipeline. In addition, urban gas supply facilities, which are essential infrastructure for the construction of various urban infrastructures, will be expanded, which will help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Samchully and Hwaseong City will make step-by-step investments in areas where city gas supply is vulnerable based on this business agreement.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