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화장품 연구·개발·생산(ODM)전문회사 코스맥스(회장 이경수)가 화장품 ODM 업계 최초로 전통의 향기를 재현하는 ‘코스맥스 헤리티지 프레그런스 프로젝트(COSMAX heritage fragrance Project)’를 진행한다. 코스맥스는 이를 통해 한국 고유의 향을 상품화해 전세계에 소개할 계획이다.
코스맥스는 지난 2016년부터 역사적 의미가 큰 향기를 재현하기 위해 ‘코스맥스 헤리티지 프레그런스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이 프로젝트는 옛 선조들의 사랑을 받은 한국 고유의 향기를 코스맥스가 자체 개발해 기술브랜딩으로 승화시키고 있다.
박명삼 코스맥스 R&I센터 원장은”코스맥스가 개발한 기술브랜딩인 센터리티지Ⓡ 기술은 향기 소재를 선택하고 조향을 하는 과정에서 국가별 법규까지 유기적으로 검토할 수 있어 완성도 높은 제품 개발이 가능하다”며”특별한 스토리를 담은 향을 원하는 고객사들에게 글로벌 시장의 니즈를 충족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Cosmax, a global cosmetics research, development and production (ODM) company, will launch the COSMAX heritage fragrance project, which is the first in the cosmetic ODM industry to reproduce the traditional flavor. Through this, Cosmax will commercialize unique Korean incense and introduce it to the world.
Since 2016, Cosmax has launched the ‘Cosmax Heritage Fragrance Project’ to recreate the fragrance of great historical significance. This project has been developed by Cosmax itself and has been sublimated into technology branding, which is the original scent of Korea that was loved by the ancient ancestors.
Park Myung-su, director of the R & I Center at Cosmax, said,”The Centerland® technology, a technology branding developed by Cosmax, enables the development of high-quality products by organically reviewing the laws and regulations of each country while selecting aroma materials and steering. We will meet the needs of the global market for customers who want a unique story.”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