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하현회 부회장은 12월 1일 자정 서울 마곡 사옥에서 주요 경영진들과 세계 최초 5G 전파 송출 행사에 참석해, 첫 5G 전파 발사 점등식, 깃발 꽂기 세레머니 등을 통해 새로운 5G 시대 선도를 향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날 행사에서는 대전기술원에서 서울 마곡 사옥에 5G망을 이용한 ‘화상통화’를 걸어, 상용 네트워크 서비스의 안정성도 확인했다. 시연에는 하 부회장이 직접 나섰다. ‘화상통화’는 대전에서 5G 라우터(삼성 5G 모바일 핫스팟)가 연결된 노트북PC로 5G 영상 데이터를 서울 마곡 사옥에 전송, 서로의 화면을 연결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LG유플러스 하현회 부회장은 “그동안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위해 불철주야 고생해준 임직원들의 노고에 감사 드린다. 내년 3월 본격적인 단말기가 출시 될 때까지 5G 커버리지 확대에 주력하고 네트워크 안전 관리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Vice Chairman of LG U+ Hagyeon Vice Chairman attended the world’s first 5G radio transmission event with major executives at midnight Seoul Magazine building on Dec. 1 and showed confident to lead the new 5G era through the launch of the first 5G radio launching ceremony and the flagship ceremony.
At this event, Daejeon Technical Center conducted a “video call” using a 5G network at the Marugon Building in Seoul, confirming the stability of commercial network services. In the demonstration, Vice Chairman Ha came directly. ‘Video call’ was carried out in Daejeon by connecting 5G video data to the Marugon office in Seoul with 5G router (Samsung 5G mobile hotspot) connected notebook PC, and connecting each other’s screens.
“We thank our employees for their hard work to make 5G commercial for the first time in the world. We will focus on expanding 5G coverage until the full-fledged handset launch in March next year, and make sure that the network safety management is complete. “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