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국민적 관심과 불안이 고조되고 있는 미세먼지 문제에 대응할 원천기술을 연구하는 ‘미세먼지연구소’를 신설했다. 최근 국내 미세먼지 기준이 선진국 수준으로 높아지고, 환경과 안전에 대한 인식도 확대되면서 미세먼지 문제가 사회적 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미세먼지연구소’는 미세먼지의 생성 원인부터 측정∙분석, 포집과 분해에 이르기까지 전체 사이클을 이해하고, 단계별로 기술적 해결 방안을 모색하는 등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필요 기술과 솔루션(Solution)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황성우 부원장은 “이번 ‘미세먼지연구소’ 설립으로 미세먼지 대응을 위한 사회적 역량을 결집하는 데 보탬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Samsung Electronics has launched the ‘Fine Dust Research Institute’, which researches the underlying technologies to cope with the problem of fine dust, where public interest and anxiety are rising. In recent years, the fine particulate matter has emerged as a social issue as domestic fine dust standards have increased to the level of advanced countries and environmental and safety awareness has expanded.
The ‘Fine dust laboratory’ is a solution to solve the fine dust problem by understanding the whole cycle from the generation of fine dust to the measurement, analysis, collection and disassembly, Of the total.
Hwang Sung-woo, deputy director of the Samsung Advanced Institute of Technology, said, “We hope that the establishment of the Fine dust Research Center will help us to mobilize social capacity to cope with fine dust.”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