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주)는 1월 15일부터 18일까지 현대모터스튜디오 고양 오디토리움(일산서구 소재)에서 ‘ISO 전기차 무선충전 국제표준화 회의’를 개최했다.
현대자동차는 지난 2017년부터 국제표준화기구(ISO),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 등 전기차 무선충전기술 관련 국제표준 제정을 관장하고 있는 국제기관에 100여건에 이르는 의견서 및 기술기고를 제안하는 등 기술 표준화를 위한 활동을 적극 펼쳐오고 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현대자동차는 그동안 축적한 우수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무선충전 표준기술을 선점하고, 고객들이 보다 편리하게 전기차를 이용하실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HYUNDAI MOTOR CO., LTD. Held the “International Standardization Meeting for Wireless Charging of ISO Electric Car” at Hyundai Motor Studio Goyang Auditorium in Ilsan-Seo, Korea from January 15 to 18.
Since 2017, HMC has proposed more than 100 opinions and technical contributions to international organizations that are responsible for establishing international standards for electric charging technology for electric vehicles such as the International Organization for Standardization (ISO) and the International Electrotechnical Commission (IEC) We are actively promoting activities for standardization.
A Hyundai Motor official said, “Based on our accumulated technology, Hyundai will preempt the wireless charging standard technology and will do its best to make customers use the electric car more conveniently.”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