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리콘마이터스가 올해 스마트폰 부품 사업에서 다시 기지개를 켠다. 스마트폰 화면에 미세한 진동을 일으켜서 소리를 내는 오디오 솔루션 칩을 올해 양산한 데 이어 지난해 공급이 준 스마트폰용 전력관리반도체(PMIC) 생산도 확대한다. 기존 PMIC 사업을 넘어 디스플레이 사운드 칩으로 사업을 확대, 성장 원년으로 삼을 방침이다.
실리콘마이터스는 지난해 미국 PMIC 경쟁사와 특허 소송을 벌이면서 잠시 관련 사업이 위축됐다. 해당 소송에서 승소, 감소한 납품 물량이 다시 증가하고 있다.
허염 대표는 3일 “디스플레이 사운드 솔루션은 PMIC에 이은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올해 시장이 형성돼 확산되기를 기대하고 있다”면서 “이 분야에 특화된 기술력과 아이디어로 세계 무대에 실리콘마이터스 브랜드를 알려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Siliconmitus is expanding its smartphone parts business this year. In addition to mass production of audio solution chip that produces sound by generating minute vibration on the screen of smartphone, production of power management semiconductor (PMIC) for smartphone was expanded. The company plans to expand its business to display sound chips beyond the existing PMIC business, and to use it as its first year of growth.
Siliconmitus sued the US PMIC competitor last year for a patent lawsuit, which temporarily shrugged off related businesses. In the case, the amount of delivery that has won and decreased is increasing again.
“The display sound solution is a new growth engine following PMIC, and we expect the market to expand this year.” “We will announce the Siliconmitus brand on the world stage with its technology and ideas specialized in this field. Said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