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이 페로니켈 슬래그를 활용한 시멘트 개발, 관련업계에 기술 이전해 ‘With POSCO’를 실천한다.
포스코건설은 지난 3월 8일 페로니켈 생산과정에서 발생하는 슬래그를 분쇄해 시멘트 원료로 재활용하는 기술 개발로 IR 52 장영실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포스코건설은 페로니켈 슬래그 시멘트 개발이 성공함에 따라 기술개발자들을 중심으로 사내벤처 1호를 출범시키고, 올해 연말 별도 법인으로 분사시켜 독자 사업체로 육성할 방침이다.
특히 관련 기술을 시멘트업계 등 6개사로 전수해 페로니켈 슬래그 시멘트의 활용도를 높일뿐 아니라, 상호 원가절감과 품질향상의 시너지를 통해‘With POSCO’차원의 상생경영도 본격화하기로 했다.

POSCO E & C develops cement using ferronickel slag and transfers technology to related industries to practice ‘With POSCO’.
POSCO E & C announced on March 8 that it has won the IR 52 Jang Young-sil Award for the technology development to recycle slag generated in ferro-nickel production process as cement raw material.
As POSCO E & C succeeded in developing ferronickel slag cement, it plans to launch its first in-house venture centering on technology developers and inject it into a separate corporation by the end of the year.
In particular, the related technologies will be transferred to six companies, including the cement industry, to increase utilization of ferronickel slag cement, and to achieve win-win management with “POSCO” through synergy of mutual cost reduction and quality improvement.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