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콜마는 2월 26일 환경부 산하 국립생물자원관, IT기업 카카오, 농업법인 만나CEA와 함께 자생식물의 보존과 지속가능한 이용을 위한 4자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한국콜마는 스마트팜에서 재배한 자생식물을 바탕으로 한 소재를 개발하기 위해 적극 연구하고 상품으로 만들어 상용화할 예정이다.
이번 협약은 카카오가 만나CEA와 함께 환경친화적 스마트팜 실증 연구시설을 구축하고 국립생물자원관이 자생식물을 발굴해 대량 증식을 위한 연구 기반을 마련하게 된다.
한국콜마 피부과학연구소 박병준 이사는 “자생식물 활용한 제품으로 한국콜마가 글로벌 뷰티∙헬스분야를 리딩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Kolmar Korea signed a MOU for the conservation and sustainable use of native plants with the National Biological Resource Center, Ministry of Environment, Ministry of Environment, Cacao IT Corporation and CEA.
In accordance with the agreement, Kolmar Korea will actively research and develop commercial products based on native plants cultivated in Smart Farm.
The agreement will allow cacao to meet with CEA to establish an eco-friendly smart-farm demonstration facility, and the National Biological Resource Center will create a research base for mass proliferation by locating native plants.
“It is expected that Kolmar Korea will lead the global beauty and health field with products that utilize native plants,” said Park Byungjoon, director of the Kolmar Skin Research Institute.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