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공동체연구재단에서는 지난 9월 4일 서울 프레스센터 20층 프레스클럽에서 동북아시대정심과 한반도 미래비전 탐구서 『길목에 서면 길이 보인다』 출판기념회를 개최했다. 동북아공동체연구재단의 이승율 이사장은 지난 3년 동안 한국이 동북아 시대의 중심축으로서 통일한반도의 비전과 역할을 제시할 수 있도록 국내 미디어를 통해 한국 사회가 가야 할 방향을 제시해왔다. 이날 출판기념회에는 정근모 전 장관을 비롯해, 이희범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김경래 전 경향신문 편집국장 등 한국 사회 각 분야 리더들이 참여했다.
『길목에 서면 길이 보인다』은 저자가 동북아 시대에 통일한반도를 만들고 유라시아 대륙에서 추구해야 할 역할을 한국 사회에 일깨우는 거시적 관점을 제시한다. 발간 축사에서 이승율 이사장은”앞으로 한반도가 동북아 시대 중심축 국가가 되고 한반도 평화 도래는 물론 통일의 길이 열릴 것이라 믿습니다.”라고 말했다.

The Northeast Asian Community Research Foundation held a press conference on September 4 at the press club on the 20th floor of the Seoul Press Center. Mr. Lee Seung-yul, Chairman of the Northeast Asian Community Research Foundation, has suggested the direction that Korean society should go through to domestic media for the last 3 years, so that he presents Korea’s vision and role as the central axis of the Northeast Asian era. Leaders from various sectors of Korea participated in the publication memorial service, including former Minister Mr. Geun-mo Chung, former Minister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Mr. Hee-beom Lee and former editor-in-chief of Mr. Kyung-rae Kim.
In the book『Finding the path while standing on the frontline of the Road』, Mr. Lee Seung-yul presents a macroscopic view of the Korea’s role in creating a unified Korean peninsula and pursuing its role in the Eurasian continent. In his speech, Lee said, “I believe that the Korean Peninsula will become a central axis of the Northeast Asian era, and that the road to unification will be opened, as well as the coming of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