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화장품 연구•개발•생산(ODM)기업 코스맥스가 뉴스킨 코리아와 손잡고 글로벌 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한다.
코스맥스는 지난 11월 4일, 경기도 성남시 코스맥스 R&I센터에서 뉴스킨과 미국, 아세안, 유럽 등 글로벌 시장에서의 신제품 개발과 업무 협력에 관한 양해각서(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코스맥스는 현재까지 색조 제품 및 스킨케어 제품에 이르기까지 많은 부분에서 뉴스킨과 제품 개발을 함께 했으며, 이번 MOU 체결로 2020년에는 수출에서만 연간 약 100억 원의 매출이 발생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경수 코스맥스그룹 회장은 “뉴스킨의 글로벌 성장 비전을 서로 공유하고 K뷰티의 확산을 위해 양사가 Win-Win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COSMAX, a global cosmetic research, development, and production (ODM) company, joins Nu Skin Korea to accelerate global market entry. On November 4, COSMAX announced that it signed a memorandum of understanding (MOU) with Nu Skin on new product development and business cooperation in global markets such as the US, ASEAN and Europe at the COSMAX R & I Center in Seongnam, Gyeonggi-do. COSMAX has developed products with Nu Skin in many areas, ranging from color products to skin care products, and expects to generate sales of about 10 billion won per year in exports by 2020. Lee Kyung-soo, chairman of COSMAX Group, said, “The two companies will win-win to share New Skin’s global growth vision and spread K-beauty.”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