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협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경상북도에 2억원을 기부했다. 홍진근 수협중앙회 지도경제대표이사와 이동빈 Sh수협은행장은 경북도청 도지사실에서 이철우 경상북도지사와 신현수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에게 성금 약 1억5000만원과 5000만원 상당의 건강식품을 기탁했다.
이동빈 수협은행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경북도민들에게 힘이 되고자 수협인들이 정성을 모아 성금과 구호품을 마련했다”며 “코로나19가 조기에 종식될 수 있도록 한마음으로 응원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전달된 성금과 구호품은 사회복지법인 사회복지공동모금회 경북지회에 기탁돼 포항의료원 등 도내 코로나19 전담병원과 생활치료센터 및 자가격리자 지원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Suhyup donated 200 million won to Gyeongsangbuk-do to overcome the new coronavirus infection (corona19). Hong Jin-geun, the CEO of the Suhyup National Federation and the head of the Bank of Economics, Lee Dong-bin, and the head of Su Suhyup Bank, donated health food worth about 150 million won and 50 million won to the Governor of Gyeongsangbuk-do Province and Chairman Hyun-soo Shin of the Gyeongbuk Social Welfare Community Fund at the Gyeongbuk Provincial Office.
Lee Dong-bin, the head of the Suhyup Bank, said, “To help people in Gyeongbuk who are struggling with Corona 19, the Suhyups gathered their utmost efforts to provide donations and relief products.”
The donations and relief items delivered on this day will be deposited with the Social Welfare Corporation Social Welfare Fundraiser Gyeongbuk Branch, which will be used for corona19 dedicated hospitals in the province.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