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그룹은 절박한 의료 현장에서 환자들을 지키고 돌보며 사투를 벌이고 있는 의료진에게 가장 필요한 방호복 등 보호장구, 생필품, 건강관리 가전 제품, 업무연락용 휴대폰 등을 긴급히 확보해 지원키로 했다고 밝혔다.
LG는 지주회사 LG 및 계열사 CSR팀으로 상시지원TF를 구성해 운영하고 있으며, 이 같은 코로나19 관련 지원 방안을 마련해 실행하고 있다.
한편 LG는 이에 앞서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피해 지원을 위해 50억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했으며, LG전자는 550억원 규모의 협력사 무이자 대출 지원과 경남 창원시에 의료진용 건강관리 가전 제품을 지원한 바 있다.

LG Group announced that it would urgently secure and provide protective equipment such as protective clothing, daily necessities, health care appliances, and mobile phones for business contacts that are most needed by medical staff.
As a holding company, LG and its affiliates’ CSR team have formed and are operating a constant support TF, and have prepared and implemented such support plans related to Corona19.
Meanwhile, prior to this, LG deposited 5 billion won to the Social Welfare Community Fund to prevent the spread of corona19 and support damage, and LG Electronics provided a 55 billion won non-interest loan to suppliers and health care appliances for medical staff in Changwon, Gyeongnam. have.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