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9월 21, 2019

50년 추억의 집 ‘김천 지례면 상부정류소와 슈퍼’

오랜 된 추억을 되짚으면 그리운 얼굴 하나 떠오른다. 지금은 어디론가 사라져버린 옛 친구들의 이름은 가물거리지만 그 얼굴, 그 목소리를 가슴에, 머리에 뚜렷이 남아 추억의 이름으로 되돌아온다. When I recollect old memories, I see a nostalgic...

950년 형성된 팔공산 자락 ‘부림 홍씨 집성촌 한밤마을’

2천년의 땅 한국에는 수많은 전통마을이 있다. 영산이라고 하는 팔공산 자락에 위치한 부림 홍씨 집성촌 한밤마을의 가을 정취와 마을을 지키는 사람들의 삶을 따라가본다. The land of 2,000 years There are many traditional villages in Korea. We...

의義와 충忠의 가치를 추구하는 안동 권씨 집성촌 가일마을 이야기

한국 정신문화의 고장 안동의 가일마을을 찾아간다. 1400년대 사람의 마을이 형성된 이후 600년 세월 마을에서 일상의 삶을 살았던 사람들의 생활과 가치를 따라가본다. 자연의 마을에서 사람이 가장 사람다운 모습으로 거듭날 수 있는 삶의 지혜를 되새기는 시간이다. Editor...

1960년대 30가구의 농가가 생활하던 역삼동 옛길

편집자주: 강남역과 역삼역 일대의 테헤란로 주변 마을 이야기다 1600년부터 2018년의 400년간 이 땅에 살았던 사람의 스토리와 삶터의 흔적을 통해 시대와 사람의 삶의 모습을 따라가본다. 그 과정에서 땅을 무대로 지구상에서 삶을 영위하는 인간의 생활상과 삶의...

강남 역삼리, 말죽거리 옛 삶터의 모습 (1) 이재홍 밀브리지 카페 대표

Edited by: Gangnam Station and Yeoksam Station around the town of Teheranro story from year1600 to year2018, 500 years of living in the land of people who lived through the traces of the lives...

사라져가는 전통의 맛을 지키는 명인 한과장인 여영희

In Hadong village located in the mouth of Seomjin River, there is Mrs. Yeo Young-hee, who reproduces the traditional Hanhwa of the Yeo family in Ehwa-cho village. Although it has been a few years...
- Advertisement -

MOST POPULAR

HOT NEWS